Executive Search : C E S N A                Family Site :  KOREA  CHINA  JAPAN 
   IT  usa    intern  korea  marketing  accounting  design  sk  sales  engineer  hr  engineering  korean  new york  mit  Service  education  finance  designer  None  mba  web  new jersey  lg  samsung  legal  hotel  bio  graphic design  fashion  graphic designer  cesna  newyork  sap  jce  graphicdesign  newjersey  shanghai  graphicdesigner  삼성  career expo   job fair  hyundaiusa  CJ  verizon  LNG  Posco  shinhan bank  klm 
 
JCE Community
잡월드 미디아 센터
잡월드 미디아 센터
한인 구직자 실질 채용기회 제공 평가 관리자


‘잡월드 커리어 취업박람회’ 한인 구직자 실질 채용기회 제공 평가

입력일자:2008-11-11

지난 7일 성공적으로 마친 제4회 잡월드 커리어 취업박람회는 한인 구직자들에게 실질적인 채용 기회를 제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극 심한 경기 불황으로 지난해에 비해 참기 기업이 50% 축소된 가운데 이룬 성과여서 더욱 뜻깊다는 평이다. 특히 한국어와 영어, 이중언어가 가능한 한인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매년 이 행사에 참여하고 있는 10여개 미국 기업들은 경제 불황속에서도 지속적인 관심을 나타냈다.이 행사를 주최한 뉴욕한국일보와 잡월드 USA사는 이번 행사에서 50여명의 구직자들을 현장에서 채용 결정됐으며 200여명이 참가 기업과 개별 인터뷰를 통해 일자리를 얻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행사의 참가자는 뉴욕과 뉴저지 뿐아니라 일리노이와 메릴랜드, 텍사스, 캘리포니아주 등 미전역에서 몰렸다. 한인 1.5세와 2세는 물론 한국의 석박사급 유학생이 대거 참가했다. 사전 등록 및 현장 등록을 했던 참가자 중 유학생이 65%에 달했고 한인 2세와 1.5세는 35%를 차지했다.
김 성민 세스나 미주본사 사장은 "한국의 대기업은 물론 미국과 다국적 대형회사들이 경제 불황에도 미국내 한국어 이중언어 인재에 관심을 높이고 있다"면서 "이번 취업박람회가 미 주류 사회와 기업들에 글로벌 한인 인재를 확보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미한국상공회의소(KOCHAM), 뉴욕총영사관에서 후원했으며 일레인 차오 연방 노동부 장관 코리안 취업박람회 개최를 축하하는 서신을 보내기도 했다.

한편 잡월드 USA사는 내년 4월24일 미국 내 최대 한인밀집지역인 로스앤젤레스에서 코리안 취업박람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김주찬 기자>



A9

  ▲ 지난 7일 뉴저지 매리엇호텔에서 뉴욕한국일보와 잡월드USA사가 공동 주최한 취업박람회에 참가한 구직 희망자들이 각 기업의 부스에서 줄을 서며 기다리고 있다. 이 행사는 한인 1.5세 및 2세, 한인 유학생들이 대거 참여해 성황리에 마쳤다.

※ 저작권자 뉴욕 한국일보. | 김주찬 기자

JobWorld MEDIA CENTER
2008-11-22
국내 기업 금융불안에도 해외인재 유치나서 관리자

국내 기업 금융불안에도 해외인재 유치나서


파이낸셜뉴스 | 기사입력 2008.11.03 14:10

우리 기업들이 금융시장 불안 등 글로벌금융위기에도 불구하고 해외 글로벌 인재 채용에 나서고 있다. 

세스나그룹은 오는 7일 미국 뉴저지주 티넥 메리어트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글로벌 코리안 취업박람회(Jobworld Career Expo 2008)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지난 6월 LA, 9월 상하이에서 잡월드 코리안 취업박람회를 개최한 바 있는 세스나그룹이 개최하는 이번 행사에는 한국기업으로는 삼성전자, 삼성SDS, 삼성정밀유리,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북미본부 등이 참가한다. 미국기업으로는 프루덴셜, AT & T, HSBC, 뉴욕라이프 등이 참가해 한국어와 영어에 능숙한 인재를 채용할 예정이다. 

회사측은 코리안 취업박람회는 이중언어 한인 취업자에게 미국기업과 한국기업의 취업정보 장이,참가기업들에게는 인재 확보와 동시에 회사를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구직자들은 세스나그룹의 전문컨설턴트들이 참가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또한,이력서 작성법에 대해서도 상세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이번 박람회는 잡월드USA닷컴 온라인으로(www.jobworldusa.com) 미리 참가회사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취업희망 기업에 미리 이력서를 지원 할 수 있다.온라인 인터뷰도 가능하다. 

김 성민 대표는 "참가신청자의 50%는 재미동포 1.5세 2세들이며,석·박사 및 MBA 고급 인재들이 대거 참가 한다"면서 "한국뉴욕총영사관, 미한국상공회의소(KOCHAM), 한미재단 (KACFNY)등이 행사를 후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파이낸셜뉴스

/cha1046@fnnews.com차석록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8-11-19
JCE 2008 NJ - “더욱 좁아진 문” 취업... 관리자

더욱 좁아진 ” 취업박람회 성황



삼성.뉴욕라이프  .미기업 30여개 부스 설치

미주 최대 규모의 한인 전문 채용 박람회인 ‘2008 잡월드 커리어 취업 박람회(JobWorld Career EXPO 2008 New Jersey)' 7 뉴저지 티넥의 매리엇 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올해로 2회째인 박람회는 뉴욕한국일보와 잡월드 USA(대표 김성민) 공동 주최했다. 이날 박람회에는 한국과 미국의 30여개 기업들이 부스를 설치했다. 삼성전자와 삼성 SDS, 삼성 정밀 유리, 프루덴셜, HSBC 뱅크, National Instruments Korea, 오스템 임플란트, 뉴욕라이프,
KOTRA,
세아상역, AT&T 등이 대표적인 참가 기업들이다. 금융위기 등으로 전체적인 참가 기업 수는 지난해보다 약간 줄었지만 반드시 채용할 의사가 있는 기업들이 참여한 만큼 오히려 효율적인 취업기회를 제공했다는 평이다.

박람회에는 사전 등록자 1,000여명을 포함, 행사 당일 찾아온 취업희망자! 1,500여명이 참가해 뜨거운 취업 열기를 반영했다. 지역적으로는 뉴욕과 뉴저지는 물론, 중서부와 남부 지역의 한인 1.5세와 2, 석박사급 한국 유학생 한국인 우수 인력들이 대거 참가했다.인디애나주립대 4학년인 안소은(파이낸스 전공)씨는졸업 미국에서 경험을 쌓고 싶어서 이번 박람회에서 참가했다미국과 한국의 기업 넓은 범위에서 직장을 선택할 있는 좋은 기회가 같다 말했다. 박람회는 구직자와 기업의 인사 담당자간의 즉석 현장 인터뷰 위주로 운영됐고, 인터뷰 횟수에 제한이 없어 다양한 취업 기회를 제공할 있었다는 평이다.

잡월드 USA사의 김성민 사장은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많은 취업 희망자들이 참석해 성공적으로 행사를 마쳤다앞으로도 매년 5 LA, 11 뉴욕에서 취업 박람회를 개최해 한인 인재 한국 유학생들에게 지속적인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 말했다.한편 이번 행사는 뉴욕총영사관과 미한국상공회의소(KOCHAM), 한미지역사회재단(KACFNY) 후원했다.


<
김주찬 기자>

-From JobWorld

2008-11-13
상하이 취업박람회…세스나, 중국 진출 한인기업 ... 관리자
상하이 취업박람회세스나, 중국 진출 한인기업 대상  [뉴욕 중앙일보]

"중국 지사 인재 채용을 상하이에서 직접 하세요."

리쿠르팅 업체 세스나(사장 김성민)는 다음달 26일 중국 상하이 홍차오의 셰라톤 호텔에서 현지 중국인을 대상으로 제1 '잡월드 취업박람회'를 개최한다.

김성민 사장은 "중국에 진출한 미주 한인기업은 그동안 현지 인력 채용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미주한인 기업의 특성상 중국어와 한국어는 물론이고 영어까지 가능한 인재가 다수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박람회 개최 취지를 밝혔다.

패션 쥬얼리 봉제 뷰티써플라이 섬유 등 이미 중국에 진출하여 활발하게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뉴욕의 미주 한인 기업들에게는 인재를 충원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는 게 업계의 반응이다.

세스나는 상하이 채용박람회에 이어 11 7일에 뉴저지 티넥 메리어트 호텔에서 동부지역 한인 인재를 위한 전문 채용박람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채용박람회에 대한 정보는 brian_lee@jobworldusa.com 또는 201-567-8886.

한정연 기자

뉴욕 중앙일보 2008 85 (화요일)
2008-08-06
지상사 현지채용 인력 승진 기회 높아졌다 관리자
 



 



지상사 현지채용 인력 승진 기회 높아졌다
[LA중앙일보]



매니저급
한계깨고 이사·상무급 많아져

미주내 한 한국 지상사에 근무하는
J 상무는 지난해초 한국 본사 임원(상무) 자격으로 승진했다.

영업직 경력 사원으로 입사한지 7년만이다. J 상무는 승진이 된 후 한국 본사에서 근무를 하고 올해 다시 미주로 돌아와 영업 관리 담당 상무로 근무하고 있다. 미주에 진출한 한국 지상사들 사이에서 현지채용 인력의 승진 기회가 높아지고 있다.

인재채용전문사 '세스나'(Cesna) 7월 현대 자동차 삼성전자 LG전자 등 미주에 진출한 50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 보통 현지 채용의 경우 매니저급까지 승진되는 것이 보통이었으나 미주법인 이사.상무급(Director)까지 승진되는 사례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50개 기업에서 현지채용 인력의 임원급 승진은 최근 2~3.

세스나의 션 김 사장은 "한국 기업의 미주 진출이 활발해지며 90년대 중후반 현지채용된 한인들이 매니저급으로 자리를 잡아가며 승진 포지션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J 상무의 경우 최근들어 가장 높은 포지션까지 승진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상사 규모가 커질수록 주재원보다는 현지채용 인력의 비율이 높아지고 있어 승진 가능한 포지션들이 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지상사의 현지 채용인력과 본국에서 파견된 주재원과의 비율은 평균 95:5정도를 유지하고 있을 정도로 현지채용 인력의 비중이 높았다.

반면 체류 신분이 불확실한 유학생들의 지상사 취업 기회는 사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지상사들이 현지 인력 채용시 합법적인 신분을 전제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는 것.

한국계 회사의 90% 이상이 영주권 이상자를 채용 대상으로 정하고 있으며 나머지 10%는 취업비자 소지자 중 이직자들까지 채용대상으로 잡고 있었다.

김 사장은 "졸업을 앞둔 OPT대상자를 공식적으로 채용하는 기업은 거의 없다고 봐야한다" "특히 취업비자 추첨제가 도입되면서 채용기준에서 합법적인 체류신분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한편 50개 지상사들이 인력 채용시 신분 문제 외에 성실성 장기근무 가능성 등의 요소도 중요한 채용 조건으로 꼽았다.

50개 기업들이 인력 채용 인터뷰시 성실성에 대한 가중치가 40%로 취업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혔다. 그 뒤를 장기근무가능성(30%)언어능력(20%) 인턴경험 등의 경력(10%) 순으로 나타났다.

서기원 기자
2008-08-06
지상사 대졸 평균 초봉 3만3000불…SW엔지니... 관리자

지상사 대졸 평균 초봉 33000…SW엔지니어·마케팅 부문 '최고'

[뉴욕 중앙일보]                 기사입력: 07.29.08 19:35



지난 5 매디슨스퀘어가든에서 열린 아시안 취업박림회에 참가한 한인 젊은이들. 지상사들은 대졸자에게 3만달러 이상의 연봉을 지급한다.


 



한국 지상사들의 올해 대졸 신입사원의 평균 연봉은 약 33000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리쿠르팅 전문업체 세스나(사장 김성민) 28일 미주에 진출한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LG전자 등 주요 한국 기업 지상사 중심으로 실시한 '미주 한인기업 임금 및 복지 조사' 보고서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또 이들 기업의 평균 초봉이 5년전에 비해 6.4% 가량 올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5년 간의 물가상승률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이달 12일을 기준으로 삼아 조사한 미국의 올 상반기 물가상승률은 5.02%였다.

조사결과 직원 수가 많을 수록 연봉이 높은 것은 물론이고 복지 혜택이 좋은 것으로 조사됐다.

직원수가 200명 이상인 지상사 및 한인 기업의 초봉은 연간 평균 35000달러로 5년전과 비교해 5.7% 인상됐다. 비교적 대형 의료보험과 치과 보험 은퇴연금 프로그램 401k도 제공한다.

직원수 100~200명 규모 기업의 대졸 신입직원은 연간 32000달러를 받았다. 이는 5년전보다 6.6%가 오른 수치다. 이들은 의료보험 정도의 베네핏을 받는다.

직원수가 100명 이하인 곳의 초봉은 5년전보다 7.1%정도 오른 연간 3만달러였다. 대다수 이들업체는 베네핏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내 업무 부문에 따라서도 평균 초봉은 연간 8000달러까지 차이가 났다.

초봉이 가장 높은 업무 포지션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와 마케팅 분야로 초봉이 연간 38000달러였다.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는 5년전에 비해 초봉이 2.7% 마케팅 분야는 5.5% 올랐다.

세일즈와 파이낸스 생산 분야가 연간 35000달러로 뒤를 이었다. 세일즈 분야 초봉은 5년전보다 2.8% 파이낸스와 생산 분야는 5.7%가 각각 인상됐다.

어카운팅 구매 물류관리(로지스틱스) 분야의 초봉은 연간 32000달러였다. 어카운팅과 구매 분야는 5년전보다 초봉이 6.6%가 인상된 반면 물류관리는 변화가 없었다.

관리 및 인력관리(HR) 분야 초봉은 연간 3만달러였다. 관리부서는 3.5%가 인상된 것이며 HR분야는 정체된 것이다. 물가상승률을 고려하면 실질 임금은 상당 부분 감소한 것.

직원수가 200명 이상인 뉴욕 지상사의 인사부문 한 실무자는 "임금 수준에 큰 변화는 없지만 평균 물가상승률이 평균 4%가 넘기 때문에 5년 동안 6.4% 인상은 사실상 연봉 수준이 줄어든 것"이라고 말했다.


세스나의 김성민 사장은 "미주에 진출한 지상사들의 직원 대우가 장기적으로 나아지고 있다" "하지만 경기침체의 여파로 최근 2년간 평균 초봉이 큰 변화가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조사대상 50개 업체 가운데 한인 기업 사우스폴 제이윈 로얄소버린 맥스라이트 등 4곳이 포함됐다. 30여개가 뉴욕.뉴저지 지역 기업이었다

 

한정연.LA 서기원 기자

2008-08-01
[이사람] 션 김 CESNA그룹 대표 관리자



"미국에 있는 최초의 한인 리크루트업체로서 글로벌 한인 인재 발굴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지난 6일 LA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글로벌 코리안 채용 박람회 2008 LA'를 주최한 CESNA그룹 션 김 대표는 "LA에서의 첫 채용박람회 개최를 통해 남가주지역의 숨은 한인 인재들이 메인스트림에 진출, 제 몫을 다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CESNA그룹을 통해 채용된 한인들에게서 감사의 전화가 오거나 기업들이 그들에 대해 칭찬을 전할 때 가장 큰 보람을 느낀다. 그것이 CESNA그룹이 만들어진 이유이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이다.

 그는 LA에서 열린 첫 채용박람회를 통해서도 많은 한인들이 취업의 기회를 잡고 기업들도 훌륭한 한인 인재들을 채용할 수 있기를 기원했다.

 김 대표는 "지난해 10월에 열린 뉴저지 채용박람회를 통해 100여명의 한인들이 우수한 기업들에 채용됐으며 이번에도 150여명의 한인 인재들이 취업의 기회를 잡을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채용박람회를 개최함으로써 미국 내 한인들의 성공적인 취업은 물론 글로벌 인재 발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CESNA그룹은 미국 뉴저지에 헤드쿼터를 둔 한인 리크루트업체로 1998년 서울에서 시작해 2001년 뉴저지로 본사를 옮겼으며 미국 메인스트림에서 일할 한인 글로벌 인재를 발굴, 양성하는 일을 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뉴저지에서의 첫 채용박람회를 시작으로 6일 LA 채용박람회를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현재 2009년 5월 LA, 9월 상하이, 11월 뉴저지에서의 채용박람회 개최를 계획하고 있다.

<유나리 기자>

※ 저작권자 ⓒ 스포츠서울 USA

URL:http://www.koreatowndaily.com/read.php?id=20080609172431&section=local&type=fdb&ss=6

2008-07-02
SK·금호·두산,LA서 인재 채용 admin



SK그룹·금호아시아나그룹·두산그룹 등 국내 주요 기업들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LA취업박람회’에 대거 참가해 현지 유학생 및 한인 1.5세대를 대상으로 글로벌 인재를 선발했다.

세스나그룹(대표 김성민)은 지난 6일(현지시간) LA 중심 LA컨벤션센터에서 LA 최초로 개최한 코리안 취업박랍회에서 50여개 한·미 기업들과 1500명이 넘는 한인(교민2세 1.5세) 및 유학생 등이 참석(일부 미국인 등 참석)한 가운데 약 150여명의 현장에서 채용되는 성과가 있었다고 9일 밝혔다. 유학생과 교민 인재 비율은 60대 40이었다. 특히 석박사 및 경영학석사(MBA) 고급 인재들이 대거 참가했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한국 기업은 SK그룹, 두산그룹, 금호아시아나그룹, 하이닉스반도체, STX그룹, 세아상역, 한샘, 내셔날인스트루먼트, 아이마켓코리아 등이다.

미국 및 현지기업들은 AT&T, 버라이존 텔레폰, 푸르덴셜, 넥스테크, 뉴욕라이프, LA시경찰, LA항만청, LA시청, 캘리포니아 세무청 등이다.

이번 취업박람회는 한국채용관과 미국채용관으로 운영했다. 취업박람회 행사 당일 취업비자를 필요로 하는 구직자들은 현장 전문 취업비자 변호사에게 상담을 받았다.

또한 미국 내 기업에서 노동관련 법률 상담이 참가 기업과 직장인들에게 전문 뉴욕 노동법 변호사의 상담을 제공받았다. 세스나그룹의 잡월드 코리안 취업박람회는 오는 9월 상하이와 11월 뉴저지주에서도 열릴 예정이다.

차석록기자

■사진설명=SK그룹은 세스나그룹(대표 김성민)이 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중심 로스앤젤레스 컨벤션센터에서 로스앤젤레스 최초로 개최한 코리안 취업박랍회에 참가해 한국인 유학생 및 1.5세대, 2세대 한인들과 취업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URL: http://www.fnnews.com/view?ra=Sent0701m_View&corp=fnnews&arcid=080610005937&cDateYear=2008&cDateMonth=06&cDateDay=10
2008-06-10
국내기업, 미국서 한인 글로벌인재 채용 admin
SK그룹 금호아시아나그룹 두산그룹 등 국내 주요 기업들이 미국 LA에서 열린 ‘LA취업박람회’에 대거 참가해 현지 유학생및 한인 1.5세들을 대상으로 글로벌인재을 선발했다.

세스나그룹(대표 김성민)은 지난 6일(현지시간) LA중심 LA컨벤션센터에서 LA최초로 개최한 코리안 취업박랍회에서 50여개 한미 기업들과 1500명이 넘는 한인(교포2세 1.5세) 및 유학생 등이 참석(일부 미국인 등 참석)한 가운데,약 150여명의 현장에서 채용되는 성과가 있었다고 9일 밝혔다.유학생과 교포인재 비율은 60 대 40였다.특히,석박사 및 MBA 고급 인재들이 대거 참가했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한국 기업은 SK그룹, 두산그룹, 금호아시아나그룹, 하이닉스반도체, STX그룹, 세아상역, 한샘, 네셔날 인스트루먼트, 아이마켓코리아 등이다. 미국및 현지기업들은 AT&T, 버라이존 텔레폰, 푸르덴셜, 넥스테크, 뉴욕라이프, LA시경찰, LA항만청, LA시청, 캘리포니아 세무청 등이다.

이번 취업박람회는 한국채용관과 미국채용관으로 운영했다. 취업박람회 행사 당일 취업비자를 필요로 하는 구직자들은 현장 전문 취업비자 변호사에게 상담을 받았다. 또한 미국내 기업에서 노동관련 법률 상담이 참가 기업과 직장인들에게 전문 뉴욕 노동법 변호사의 상담을 제공 받았다.

세스나그룹의 잡월드 코리안 취업박람회는 오는 9월 상하이와 11월 뉴저지주에서도 열릴 예정이다.

차석록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URL: http://www.fnnews.com/view?ra=Sent0601m_View&corp=fnnews&arcid=00000921334488&cDateYear=2008&cDateMonth=06&cDateDay=09
2008-06-10
채용박람회 참가해보니…'영어는 기본 전문성 갖... 관리자

 

"영어만 잘해서는 곤란합니다."

지난 6일 중앙일보.중앙방송과 잡월드 USA가 공동 개최한 글로벌 코리안 채용박람회에 참가한 STX그룹의 이제용 인사팀장(사진)은 "지원자들 중에 해외 유학생들이 많았다"며 "해외유학의 동기를 잘 설명할 수 있는 지를 물어봤다"고 말했다.

이 팀장은 "도피성 유학이나 막연히 영어실력을 늘리기 위한 유학경력은 오히려 핸디캡이 될 수 있다"며 "영어는 기본이고 전문성을 갖춘 인재를 뽑고 싶다"고 말했다.

또 인터뷰 과정에서 가장 중요하게 보는 부분들에 대해 이 팀장은 회사에 대한 관심도 학교생활 대인 친화력 등을 꼽았다.

이 팀장은 "자신이 지원하는 회사에 대한 관심을 적극적으로 표명하는 지원자들에 호감이 간다"며 "STX에 지원하기 위해 따로 자기소개서를 작성한 지원자가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학교 생활과 전공에 대한 애착도 주요 질문사항이었다.

이 팀장은 "학점만 따기 위한 사람인 지 아니면 열정을 가지고 공부했는 지에 따라 성실성과 책임감을 평가하게 된다"고 말했다.

친화력이 뛰어나고 상대방에 자신에 대한 PR을 잘한 지원자들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이 팀장은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 김기정 기자
2008-07-29
 
1 [2] [3]
Name Title Subject Title & Subject

Privacy | Terms of Service | Customer Service | Advertise/Affiliation      
Copyright ⓒ 2004-2012 JOBWORLD USA.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CESNA Group